말한것에대한실천

“아이들이 부모에게 애착을 갖는것이 그들의 몫이 아니고, 오히려 아이에게 애정을 갖고 돌보는것이 부모의 본분이다” – Rtaddonio

내가 처음 “adoption professional”의 여정을 시작했을때, 나는 성인 입양인 기관에서 자원봉사를 했고, 방금 새로 입양부모가된 부모들에게, 그들이  “좀더 나은 육아”를 할수 있도록 나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함께나누기 위해 여러곳을 여행하였다.   나눔의 중점은 어떤것이 더 효과가 있고, 어떤것이 실패하는지 그들에게 알려주고, 다시말해서  본보기로서 장래를 위하여 입양부모들에게  조언을 주었다.   부모가 내게 와서 말하길, 그들의 아이도 나와같이 되기를 바란다고 하는 보모도 있었다.   이런것이 내가 선물을 그들에게 주듯, 날 자랑스럽게 했다.   난 정말 하찮은 풋나기 였다!   보모가 되기전, 난 어드바이스를 물처럼 아주 관대하게 그냥 주었다.

지금은 엄마이며, 아이들이 보금자리에 와 함께 한다.  계속 지난 몇년간 많이 요구하는 것은 부모가 그들 아이들의 문화를 받아들이며, 순수한 사랑으로 그것을 어떤 관점으로 수용하므로서, 이것이 나를, 내가 어떤것을 하겠다고 말한것을 단호히 실행에 옮겨야만 하게  만든다.   몇달전, 나의 아이학교의 한국엄마로 부터  한국문화모임을 도와줄수 있은지 묻는 전화를 받았다.  나의 아이들의 성이 한국인것이 나도 그들중의 하나로 비춰진것 같다.

해야할 임무는?  어머니들 그룹이 선보일 예정인 한국부채춤을 배우는 것이다.   난 꽤 열심히 몇년간 춤을 추었으니, 그래서 어떠한  춤이든  다시 출수 있는 기회를 가진것이 아주 흥미로웠다.   이것을 모두 한국말로 하는것이 좀 불안했지만 기대되었다.  이이들을 보며, 말하길 내가 무엇인가 함께 참여한다는것이 그들이 한국인이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만들까?  분명히 그렇다.   난 내가  어떤것을 사인했는지도 모르고 좋아서 두발로 껑충 껑충 뛰었다.   2달동안, 우리는 매주 적어도 2시간씩  춤을 연습했다!   춤을 가르치는 선생은, 그녀 자신도 엄마이고, 한때 한국에서  전문적인 고전무용가였으며, 오직 한국말로만 가르쳤고, 그녀는 우리의 머리에 머리핀이 어느자리에 꽂아야하는것에서부터 춤을 추는 자세까지 완벽하게 하라는아주 냉혹한 요구했다.   재미있었지만, 무척 힘들었고, 귀찮았고, 외로웠으며 이것을 해내서 정말 무척 기쁘다.

난 말을 나눌 진정한 친구를 아직 만들지 못했지만, 해야만 한다면 이 엄마들에게 전화를 할수 있음을 나는 안다.   그들은 내가 누구인지에 대해 조심스럽게  많은 호기심을 안보인다.  그들은  나에게 한국말로 이야기하고, 난 그들에게 그들의 아이들과 꼭 같이 한국말과 영어로  뒤범벅으로 섞어가며 대답한다.   정중한 예의갖춘 관계였다.  아마 이것은  직업적인 것에서 생기는   호기심이었지만, 내가 생각하기론 내가 한국 사회에서 그들에 대해 부질없는 남의 이야기를 하지 않는, 아웃사이더인 사실이 더 맞는것 같아서, 그들은 아주 재미있는 방법으로 내게 마음을 열었다.   하지만  결국,  나는 그 그룹이 아니였다.   난 내면의 금지된 세계로 들어갈수 있는 허가를 받은 는낌이었고, 그들은 많은것을 함께 나누었다.    첫번째로, 난 그들이  태어날때  가진이름을 물었다.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한국여성들은 일단 그녀들의 아이가 생기면,  거의 좀체로 그들의 정식이름을 사용하지 않는다.   그들은 간단히 그녀의 제일 큰애 아이의 엄마로 불리게 된다.  영원히.   이것이 내겐 더 쉽게 그들이 누군였는지에 대해 아는데 도움이 되지만,  뭔가 개인적인것을 물어보는것이  내가  좀더 많은 질문을 할수 있게 허용한다.   누가 어렸을때, 또는 어른이 된후에  미국에 왔는지, 왜 왔는지 알게 되었다.  또 누가 결혼해서 들어왔는지, 아닌지도 알게되었다.   누가 일을 하고있고, 일을 안하고 있는지 알게되었다.  그들의 부모와의 자연스러운 관계에 대하여도 알게되었고, 누가 그들의 엄마와 매일 이야기하는지도 알았고, 또 그들이 시댁에 대하여 정말 어떻게  느끼고 있는지 알게되었다.

그 두달간이, 내가 원하는 만큼 나는 그들중의 하나였다.   그들은 내게  의례적인 한국말로 얘기했고, 다른이에게 하듯  같은 식으로 인사 했고,  많은 다른 한국엄마들이 아주 잘하듯 나의 아이들을 이뻐하며 좋아했다.   그들과 함께 했던것이 좋았지만 기진하게 지쳐버렸다.   끝날무렵에는 한국엄마로서의 잘 적응이 잘 안됐고, 이 모든것이 다 끝났을때는 정말 기뻤다.    우리의 춤은 대 성공이었다.   아직도 몇몇의 부모는 이것에 대해 열심히 격찬한다.   나의 아들은 태권도시범을 보였고, 한국노래도 배웠다.  그는 무척 자랑스럽게 여기고, 그의 모든 반 친구들은 그가  훌륭하고 멋지다고 여겼다.   무대에 있는 그를 바라보는 것이 정말 굉장한 기분이였다.   이런 것이  그때의 그런 순간이었음을  기억한다 …..그래서, 이런 이유로 모든 입양엄마들이 이런 것들을 한것 같다.   내가 나의 입양부모와 전통 한복을 입고, 젓가락으로 힘들게 음식을 먹고, 그들의 입양자녀의 모국문화를 모두 배우기위하여 참석했던 많았던 모든 문화의 날들과 구정축제들을 생각했다.   솔직히, 그당시에는 난 우리 부모가 좀 창피했었고, 왜 그렇게 열심히 배우려고하고, 참석하려하는지 의문이었다.   지금 엄마가 되고서, 누군가를 정말로 진심으로 사랑하면, 당신의 사랑으로 자신을 난처하게 하는것도 스스로 물리치는 사랑을 보여준다.

이것이 나의 전 수퍼바이저이며/상사가  계속 기회가 될때마다 인용한 말이 생각난다 – 아이에게 사랑을 주고 애착을 갖는것이 아이들이 할일이 아니고, 부모님의 역활이다.  그래서 난 즉시 겸손한 “감사” 의 말을 그동안 나의 좋은 지도자로서, 또 친구로서 내가 엄마노릇을 잘 해나갈수 있게 해준 몇분의  입양부모들에게 썼다.   나는 그들에게,  솔직했던것과, 그들의 아이들을 사랑하고, 그래서  진정 진심으로 그들이 난처했던것과, 자주 그런 미처 생각조차못할 상상할수도 없는  그런 사랑을 보여준신것에 대하여 감사하였다.    이런 것이 생각처럼 그렇게 쉽지가 않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