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rah Speak

나는 열열한 Orprah Winfrey의 팬이다.  나는 그녀의 25회 씨즌의 모든 에피소드를 항상 고대하면서,  빠짐없이 도취되고, 감명받고, 눈물을 자아내며 이런 감정으로 보았다.  만약 여러분이 그녀의 말을 충분히 시간을 갖고 듣는다면, 당신은 그녀의 말을 이해하고 잘 알것이다.   그녀는 뭔가 계속해서, “여러분이 있어야할 곳에 당신이 올바로 있는거다.”라고  말하고 있다.

나는 나의 동료 입양인들이 입양이 문화적 말살이라고 이야기하며, 때때로 입양에 관한일을  다른 방식으로 하거나, 다시하거나, 입양을 모두 그만두라고 요구할때, 그들에 관하여 생각한다.   나와 나의 어메리칸 드림들을 깨닫고, 측은히 여기지만, 확실한것은,  이런것들이 아직 완전히  그들이 주장하는 것에 분명히 다 동의할수 없음을 느낀다.    이말은 내가 나만의 힘겨운 고뇌들이나, 배신,  억제하고 참는것들, 그리고 모든종류의 갈등, 문제들이 없었다는 의미가 아니다.    난 정말 이 모든것을 다 극복할수 있었음을 진정 자랑스럽게 여기지만, 내가 느끼기에 난 아주 심각할 정도의 어려운 상황이 아니였던것 같다.    난  그들을 이해하지만, 전적으로 동의 할수 없다.  내 생각엔 난 이렇게 태어난것 같다.

내가 미국에 입양되기전, 그곳을 집이라고 불렀던, 나의 고아원, 한국에 있는 그 고아원에서 일년간 발렌티어로 일을 한 때가 다시 생각난다.   아이들이 어떤 의견을 요하는 질문을 받으면, 난 그들의 대답을 기대하지만, 아이들은 으레 하는 말이 있은데- 그냥 이라는 말이다.   나의 해석이 별로 안 좋지만, 사전에 의하면 이것은 “ 그저 있는 그대로”이다.   이말은 당신이 계획을 세울때라는가, 누가 어디를 가든 별로 상관하지 않을때, 어떤것에 대하여 자신의 강한 의견이 없을때 주로 사용하는데, 이경우는 “뭐, 그런것이 인생이지” 하는 의미로 말한다.   맨처음 나의 반응은 도대체 이게 무슨 뜻의 대답인지 믿기지 않는 놀람이며 좀 화가났다.   그냥 있는그대로, 이게 무슨말인가!  그러나 시간이 가고, 난 “그냥 있는 그대로” 란 말의 의미를 진실로 알게 되었다.    이것은 포기나 굴복이 아니고  확실함이며, 잘난체하지 않는 평화스러움이다.  이 아이들은 입양이 전혀 안될경우이거나,  그들의 친부모와 전혀 다시 만날가능성이 없는 아이들이었다.    그들의 상태는 보이지 않는 열등한 이류의 시민들이었고, 이것이 어떤 후회나 화를내는 자격조차도 박탈한 상태다.

수년간,  여러분 모두 잘 읽어서 아시겠지만,  나는 이젠 모두 성인이 되었고, 그들자신의 가족을 갖고있는 이 아이들과 계속 연락해왔다.  아직도 난 이들과의 관계에서 기쁨과, 재미와 축하할일이 있고, 또 그들중에는  자질구레한 불평도 있다.   우리같은 해외의 입양인들이 자주 못하는 것을 이들은 서로서로  노력해서 구하고, 또 우연히 찾는다.   내가 문화의 심연성을  잃어버린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나는 그들을 재촉해서 그들의 생각이 어떤지 얘기하라고 하면, 그들의 대답은, 그냥 어니/누나 라고 하며, 나에게 예의바르게 조용히 하라고 하며, 이 토의에서 아무런 극적이나 인상적인  나눔이 없는것에 좀 무안한 마음이었다.

그래서 아마도, 진실로 내가 있어야할 곳에 내가 올바로 있는거라면, 입양된 일이 그냥 삶의 한 부분이었나 보다.  이 일이 일어 나기로 되어 있었는지?  오늘 나는 약간 내자신이 존재하는  특별한 느낌이다.   그냥.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