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움, 입양의 네 글자로된 좋지않은 말!

Deann  Borshay의 영화, “First Person Plural”에서,  “나는 나의 입양엄마에게 나의 생모에 대하여 이야기할 수 없다…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이 나의 입에 더러운  것를 넣는 기분이다.”라고 여주인공이 말하는.   만약 내가 입양된것에 대하여 어떤 좋지않은 말을 하면, 이것이 나의 입양부모에 대하여  모욕이며 상처를 준다고  나는믿으며, 그들이  한일은 나를 이곳으로 데려온것 뿐인데; 이런 말을 한다면 감사할줄 모르고,  배은망덕하게 들린다.   사실은 나는 나의 입양부모님께서  입양 결정을 선택한것에장면이 있다.   내가 늘 생각해 왔던, 나의 생모에 관한 말뿐만 아니라 입양에 관하여  전반적인것을 느끼고 있던것들을,  다른 입양인이 큰 소리로 말하는 것을 마침내  듣게되니, 이말들이 계속 나의 머리속에 잠재하고있다대하여 감사한다.   가족이라는 선물을 나에게 주신것에 대하여도 감사하고, 가족이라는 의미가 무엇인지 알게해주신것도 감사한다.   또 나의 자매들에게도 감사하고, 부모님이  나에게 가치관의  의미를 심어주신것도 감사한다.   나는 부모님께서 해주신 말씀을 자주 머리에 떠올린다.   난 입양되지않은 사람들이, 낳아주신 그들의 부모님께, 얼마나 자주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있는지 궁금하다.   대부분의 우리들은,  입양된것이 그저  임의로 우리가 어디에서 태어났는가에 달렸다, 즉 이것이 운명인듯하다.   그들의 아이들에게 그들을 위해서 부모가 아이들을 선택했다고 말하는 어떤 부모들은, 아이들에게 진실을 말하고 있지 않다.   이것은 거짓말이다, 누구든 입양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들은 누구도 선택하려해서 되는것이 아니라는 것을 안다.

우리 입양인들은 다른이들이 갈망하는 그런 가능성과  기회가  주어져서 우리가 얼마나 행운아인지에 대하여 말하는 것을  자주 듣는다.   이런말이 진실성과는  너무 거리가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내가 보는 견해는,  정말 감사하는것의 문제는,  어떤 시점에서  이런 감사하는 마음을 그만두어야할지  내게 의문을 낳게 한다.   얼마나 자주, 얼마나 많이 내가 정말 감사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을,  어느시기에  내가 이런 감사의 말을 하는것을 그만둘수 있을까?   난  전혀 그 답을 얻을수 없었다.    이런 감사의 표시가 절대 충분한것 같지는 않다.    “내가 이곳에 있고,  또 이것을 소유할  자격이 있는지?”  내가 이런 생각을 하지않고 지나는 주가 거의 없는 현상이다.    이런것이 모든 즐거움의 행복이 괴로우면서 즐거운 예측으로 이어진다.

누군가 나를 사랑하고, 보살펴주는 사람과 가정을 이루고, 부모가 될 자격을  어째서  내가 갖으면 안될까?   우리는 모두 이런 자격을 갖일만 하지 않은가?

그러면, 아니, 난는 입양된것이 감사하지 않다.    나는 ‘감사함’ 과 ‘입양’을 같은 문장에 함께 쓰지 않는다.   이런말을 내놓고 하는것이 악담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매번의 도전을 기회로서 여기며,  나의 용기로서 받아들이고, 이런 기회들을 진실로 감사하고 있다.   만약 내가 입양되지 않았다면, 그래도 지금의 나였을까?  아마도.    내가 없었더라면 모든것이 다른 상황일까?  그렇다.  그래서 나는 진실로 감사하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